공지사항



게시판 안내

교양도서 구입

작성자
서울의료원관리자
작성일
2022-01-12
조회
조회 194
겨울에 구입한 교양도서입니다.

평소에 '희망도서' 신청하시면 도서 구입할 때 참고합니다. 


 
구분 표지 서명 저자 츨핀시
1 만약, 우리의 언어가 위스키라고 한다면 무라카미 하루키 문학사상
2 상대적이며 절대적인 지식의 백과사전 베르베르 베르나르 열린책들
3 우리가 쓴 것 조남주 민음사
4 나도 아직 나를 모른다 허지원 김영사
5 친애하는 나의 민원인 정명원 한겨레출판사
6 행성어 서점 김초엽 마음산책
7 오늘밤, 세계에서 이 사랑이 사라진다해도 이치조 미사키 모모
8 라이프 트렌드 2022 김용섭 부키
9 무해한 하루를 시작하는 너에게 신지혜 보틀프레스
10 밤의 여행자들 윤고은 민음사
11 나는 정신장애 아들을 둔 아버지입니다 설운영 센세이션
12 인생은 실전이다 신영주, 주언규 상상스퀘어
13 세상을 측정하는 위대한 단위들 그레이엄 도널드 반니
14 사서 엄마가 알려주는 집톡 책 육아 이승연 예문아카이브
15 당신의 생각을 정리해드립니다 복주환 비즈니스북스
16 다정한 것이 살아남는다 브라이언 헤어 디플롯
17 EBS 당신의 문해력 김유정 EBS Books
18 아티스트 인사이트 : 차이를 만드는 힘 정인호 카시오페아
19 넥스트 그린 레볼루션 조원경 페이지2북스
20 법정의 얼굴들 박주영 모로
21 작별하지 않는다 한강 문학동네


 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새해 새 아침은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 - 신동엽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새해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새 아침은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산 너머에서도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달력에서도 오지 않았다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금가루 흩뿌리는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새 아침은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우리들의 대화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우리의 눈빛 속에서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열렸다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보라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발 밑에 널려진 골짜기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저 높은 억만 개의 산봉우리마다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빛나는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눈부신 태양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새해엔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한반도 허리에서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철조망 지뢰들도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씻겨갔으면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새해엔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아내랑 꼬마아이들 손 이끌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나도 그 깊은 우주의 바다에 빠져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달나라나 한 바퀴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돌아와 봤으면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허나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새해 새 아침은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산에서도 바다에서도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오지 않는다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금가루 흩뿌리는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새 아침은 우리들의 안창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영원으로 가는 수도자의 눈빛 속에서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구슬짓는다